2008년을 이제 마무리하며,
과연 올해에 나에게 있었던 가장 큰 사건이 무엇이었을까 곰곰히 생각을 해봤다.

무엇보다 처음으로 혼자 배낭여행을 해봤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았다. 국제미아가 될 뻔한 위기도 몇 차례 겪고, 금발미녀의 꾀임에 빠져 강도를 당할 뻔도 했고, 처음으로 많은 외국인들과 말을 섞어 봤고, 인종차별 같은 것도 당해봤고, 택시기사의 바가지에 실랑이도 벌여봤고, 잠에서 깨자마자 푸른 눈의 미녀에게 'Good morning, Guy!'(중요한 것은 boy가 아니라 guy였던 것)소리도 들어봤지만, 무엇보다 기억에 남았던 사건은 소매치기를 당했던 일이 아니었나 싶다.

소매치기 조심하란 말, 지겨울 정도로 들으면서 내 나름대로 조심하며 다녔는데 긴장이 풀렸는지 돌아오기 바로 몇 일 전, 부다페스트에서 캠코더를 소매치기 당했다. 기차 안까지 쫓아들어와 그렇게 교묘한 수법을 쓸 줄이야. 캠코더 값도 값이었지만 여행 다니면서 찍어뒀던 모든 테잎이 없어졌다는 생각에 너무도 안타까웠다. 몇 년 동안 애지중지 보물 1호로 여기던 캠코더였는데 정말 추억이 많았던 캠코더였는데. 지금도 아주 가끔 잠자기 전 머릿 속에 떠올라 한숨을 푹 쉬게 만든다.

지금도 이렇게 아까워하는데 그 당시 캠코더를 소매치기 당했던 사실을 막 알았을 때, 그 때의 심정은 오죽했으랴. 기차를 타고 있었는데 정말 누구한테 하소연도 못하고 혼자 입 꾹 다물고 아쉬움과 슬픔과 분을 삭혔다. 눈은 뻘겋게 충혈되고 어느새 눈물은 앞을 가리고. 낯선 이국땅에서 정말 서러웠던 기억이었다. 남들은 그깟 캠코더가 뭐라고 그럴 수도 있겠지만 지난 몇 년 간 거의 매일 가방 속에 캠코더를 갖고 다니면서 내 스무살 초반의 추억들을 고스란히 담았던 나에게는 정말 각별했던 물건이었기에 아쉬움은 더욱 크기만 했다.

그래도 지금은 흔치 않은 좋은 경험했다손 치고 스스로를 위로하고 있다. 어쩔 수 없는 일에 대한 체념(?), 빨리 잊는 법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일을 당한 날 숙소에서 한국사람을 만나 소매치기 당한 이야기를 해줬는데, 단지 말을 푼 것 뿐만으로도 얼마나 후련하고 무덤덤해질 수 있는지 새삼 사람과 사람이라는 것에 대해서도 새롭게 알게 되었다.

아 그래도, 경험 어쩌구 저쩌구 자위하는 것은 집어치더라도 제발 새해에는, 아니 새해말고 앞으로 평생 이런 사건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