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콤비'라는 말을 자주 쓴다. 개개인의 능력도 물론 수준 이상이지만, 그 개인이 서로 반응하며 매우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때 우리는 그들을 콤비라고 이름 붙여준다. 세상에는 유명한 콤비가 많다. 90년대 NBA를 주름잡았던 조던-피펜 콤비, 세계 배드민턴 혼합복식을 독식했었던 김동문-나경민 콤비, 최근 큰 유행이었던 차범근-김성주 축구 해설 콤비 등등. 특히 다른 구기 종목에 비해 조직적인 플레이를 중요시하는 축구에서는 유독 유명한 콤비가 많다. 최근 재결합으로 화두에 오르는 루드-베컴 콤비, 피를로-가투소 콤비, 모리-라울 콤비 등등 셀 수 없이 많다. 그러나 그중 내가 제일 좋아하는 콤비를 들자면 나는 망설이지 않고 '바라하-알벨다'콤비를 꼽을 것이다.


2002년 월드컵을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당시 우리나라 대표팀은 명장 히딩크 감독의 조련 아래 매 경기마다 놀라운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히딩크의 말대로 우리나라 대표팀은 경기를 지배할 줄을 알았고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그런 우리나라 대표팀이 경고 누적과 부상 등으로 인한 몇몇 핵심 주전의 결장으로 석패했었던 독일과의 경기를 제외하고 가장 고전을 겪었던 나라가 바로 스페인이었다. 앞서 말한데로 이탈리아, 포르투갈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팀들과의 중원 싸움에서 압박을 무기로 절대 밀리지 않은 우리나라였지만 스페인 만큼은 중원을 제대로 장악하지 못하고 끌려다니며 매우 고전했다. 바로 스페인의 강력한 미드필더들 때문이었고, 그 중심에는 바라하와 알벨다 콤비가 있었다.


이들은 2000년부터 라리가의 빅3 중 하나인 발렌시아에서 발을 맞추기 시작했고, 이에 더불어 스페인 국가 대표팀에서도 똑같은 자리에서 호흡을 같이 했다. 2000년에는 시드니 올림픽에서 국가 대표팀을 준우승에 올려놓았고, 02~03 시즌에는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등의 강팀들을 뚫고 소속팀 발렌시아가 리그 우승을 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만약 바라하가 알벨다를 만나지 못했고, 알벨다 또한 바라하를 만나지 못했으면 어땠을까. 비록 그랬다하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의 평가를 받았음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지금처럼 둘 다 유명한 선수들이 되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문득 이런 생각이 밀려온다. 과연 나에게는 나만의 바라하, 혹은 알벨다가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하는 동안 머릿 속을 스쳐지나가는 몇몇 친구의 얼굴이 살며시 떠오른다. 친구를 생각하니 그를 누구보다도 가까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오히려 더 소홀히 대하지는 않았나하는 괜한 후회가 든다. 또한 그 친구는 내가 그 친구를 생각하는 것만큼 나를 가깝게 생각하고 있을까 궁금해지기도 한다. 학교를 다닐 때는 줄곧 연락하고 얼굴도 자주보던 친구였지만 각자의 진로로 흩어져버린 후 생각처럼 자주 보고 자주 연락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할 뿐이다.또 이런 생각도 든다. 지금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 중에는 앞으로의 내 인생에 있어서 나의 바라하 혹은 알벨다가 될 사람은 없을까. 있다면 과연 누굴까. 그런 친구 혹은 형, 동생을 찾기 위해서 나는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오래된 친구의 그리움만큼 새로운 사람들과의 관계 또한 쉽지만은 않은가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