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브라우저=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라는 생각을 가진 분들이 아직도 많으신 것 같습니다. 특히나 우리나라는 사용자들 중 대부분이 익스플로러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한 때 넷츠케이프가 유행할 때도 있었지만 윈도우에 기본적으로 깔려있는 MS의 IE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게 되었죠. 더구나 우리나라는 운영체제에 대한 윈도우의 의존 비중이 높기 때문에 자연스레 IE의 사용 비중도 그만큼 커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IE(익스플로러)가 때로는 애물단지가 되고는 합니다. IE6 버전에서의 낮은 보안성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며 프로그램 자체 또한 크고 무겁다보니 실행 속도며 높은 CPU 점유율이며 문제가 많지요. 물론 각기 다른 장단점이 있기 마련이지만 IE는 다른 웹브라우저들 가운데서도 경쟁력이 가장 떨어지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IE가 문제가 많다는 것도, IE 말고도 좋은 웹브라우저들이 많다는 사실도 알지 못한 채 계속 사용하고 있는 것이지요.

IE 말고도 좋은 웹브라우저들은 많습니다. 유독 우리나라에서는 덜 알려져 있는 것 뿐이죠. IE만큼 유명한 파이어폭스, 사파리, 오페라, 모질라, 구글 크롬, 국산 프로그램인 jwbrowser까지. 각자만의 장점과 개성을 갖고 있는 웹브라우저들입니다. 

제가 애용하는 크롬입니다. 인터페이스가 아주 심플하죠.


그중에서도 저는 '구글 크롬플러스'를 애용하고 있습니다. 구글에서 만든 웹브라우저인데 최근에 유행을 타고 있죠. 속도나 간편성 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포털 검색 사이트 같이 텍스트 위주로 된 페이지는 거의 클릭과 동시에 화면이 뜰 정도죠. IE를 쓰면서 로딩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드르륵' 소리를 듣지 않아도 되는 거죠. 또 핫 키(hot key) 또한 매력적입니다.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방향에 맞춰 드래그만 하면 뒤로 가기, 앞으로 가기, 화면 확대 등을 간편하게 명령할 수 있죠. 프로그램 자체가 IE에 비해 가볍다보니 CPU도 많이 잡아먹지 않은 점도 좋습니다.

단, 우리나라의 대부분의 사이트들이 IE를 기반으로 한 ActiveX를 많이들 사용하고 있는 탓에 호환성이 약간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죠. 하지만 IE탭을 통해 호환성도 극복할 수 있게 업그레이드가 되었고, ActiveX가 설치 안 된다는 단점은 오히려 큰 장점이 될 수도 있죠. 국내 사이트들 ActiveX나 툴바를 무분별하게 사용하다보니 사용자가 원치 않아도 요상한 웹프로그램들이 하드디스크에 설치되는 일이 많았는데 크롬을 쓰다보니 오히려 이런 일들이 벌어지지 않아 좋더군요.

여러분들도 한 번 웹브라우저를 새로 이용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익숙한 IE도 좋지만 그동안 우리가 모르고 지냈던 다른 웹브라우저들도 많답니다. 각 웹브라우저의 장단점을 살펴보시고 자신에게 맞는 브라우저를 설치해 사용해보세요. 각자의 취향에 맞게 간편하고 빠른 웹서핑을 즐기실 수 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