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은 서인(노론)을 몰아내고 1689년 기사환국(이전 포스트 "기사환국과 송시열" 참고)으로 집권에 성공했다. 하지만 기사환국의 주된 주체는 남인이 아닌 숙종이었다. 남인이 스스로 정치력을 발휘하여 서인과의 대결에서 이겼다기보다는 장희빈을 둘러싸고 서인이 숙종에 반기를 든 것에 따른 반대급부로 정권을 잡은 것이나 다름없었다. 그러다보니 남인의 입지는 불안했고, 집권세력에 합당한 면모를 보여주지 못한 채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자세만을 취했다.


이런 와중에 서인인 김춘택과 한중혁 등이 기사환국 때 폐위당한 폐비 민씨의 복위운동을 전개했는데, 이 사실이 남인에게 전해졌다. 입지가 불안한 상황에서 서인의 복귀를 두려워하던 남인은 이를 기회로 서인 일파를 축출하고자 했다. 이들은 김춘택 등 수십 명의 서인을 체포하여 국문하였다.


하지만 당시 숙종의 심경에는 새로운 변화가 일고 있었다. 장희빈을 총애하여 희빈으로 삼았으며 그 아들인 윤을 세자로 책봉하기까지 하였으나, 장희빈은 점차 방자한 행동을 취했고, 투기 또한 심해지면서 점차 숙종의 마음으로부터 멀어지기 시작했다. 더욱이 당시의 숙종은 무수리 출신의 후궁이었던 숙빈 최씨(후일 영조의 생모)를 총애하고 있었다. 이를 감지했던 서인은 숙빈 최씨를 후원함으로써 궁중과의 연결을 도모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장희빈 일파가 숙빈 최씨를 시기하여 그녀를 독살하려는 시도가 발각되었다. 특히 장희빈 일파는 남인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이를 계기로 숙종은 남인의 처사를 문제 삼고 김춘택 등의 폐비 민씨 복위운동을 지지하였다. 이에 따라 남인의 주요 인물이었던 민암이 사사되었고, 남인 인사들은 대거 유배되었으나, 폐비 민씨를 지지했던 소론은 조정의 요직에 등용되었다.


숙종은 앞선 기사환국에서 폐비 민씨를 지지하여 목숨을 걸고 상소를 올렸던 송시열을 비롯하여 김수항 등에게는 작위를 수여하였다. 이어 인현왕후 민씨를 복위시켰고, 정비의 자리에 있었던 장씨를 다시금 희빈으로 강등시켰다. 이 사건의 타격으로 이후 남인은 완전히 정권에서 밀려나게 되어 다시 재기할 기회를 얻지 못하였고, 대신 서인이 계속해서 실권을 잡게 되었으며 서인은 노론과 소론으로 나뉘어(이전 포스트 "노론과 소론의 분열" 참고) 분파를 이루게 되었다.


장희빈으로 분했던 역대 연기자들: 드라마틱했던 장희빈의 삶은 사극의 단골 소재였다.


한편 본래 거처였던 취선당(숙종이 장씨를 위해 지었던 별당)으로 옮겨온 희빈 장씨는 분함을 참지 못하고 세자(경종)에게 화를 내는 일이 잦았는데 이를 알게 된 숙종은 세자의 취선당 출입을 금한다. 더욱이 숙빈 최씨가 왕자(후일의 영조)를 출산하면서 희빈 장씨의 입지는 더욱 축소되고 말았다. 


그러던 중 인현왕후가 승하했는데, 직후 희빈 장씨가 취선당 한 켠에 신당을 설치하고 인현왕후가 죽기를 기도했던 일이 발각되었다. 숙종은 대노했으며, 희빈을 옹호하는 태도를 보였던 일부 소론이 이로 인해 정계에서 축출되었다. 이 사건을 무고의 옥이라 한다. 결국 희빈 장씨에게는 자진하라는 어명이 내려졌고, 그녀는 사약을 받게 되었다(희빈 장씨가 사약을 마시고 죽는 모습은 현재까지도 여러 작품에서 재해석되고 주목을 받는 유명한 장면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