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림 감독은 아이러니 전문가다. 예를 들어 굉장히 진지한 장면을 보여주면서 굉장히 경쾌한 배경음악을 삽입한다. '우아한 세계'에서 용역 건달들과 노가다패들이 포크레인과 쇠파이프로 피튀기는 패싸움을 벌일 때 경박한 음악을 깔면서 코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처럼('더킹'의 첫 장면인 교통사고씬도 배우들의 과장된 표정과 신나는 록음악으로 시작되는 것처럼). 그럼 내용과 분위기가 어긋나면서 생긴 부조화가 무거움을 가볍게 만들어준다. 따라서 한재림 감독은 블랙코미디란 장르에 가장 특화된 감독이기도 하다. 블랙코미디란 말 자체가 블랙과 코미디라는 상반된 두 용어가 합쳐져 만들어진 아이러닉한 의미이기 때문이다.

블랙코미디에서 가장 어려운 건 블랙과 코미디의 비율을 어떻게 나눌 것이냐에 대한 문제다. 너무 블랙으로 가면 풍자와 재미를 잃을 것이고 또 너무 코미디로 가면 장르 자체의 의미가 퇴색되어 버린다. 따라서 둘 사이의 이상적인 접점을 찾는 게 중요한 일인데, '더킹'은 그런 균형이 좋았다. (조정래의 '풀꽃도 꽃이다'에서 느꼈던 아쉬움과는 반대로) 소재부터가 굉장히 시국적인 이슈였기 때문에 최대한 힘을 빼려 했던 게 주효했던 것 같다. 특히 엔딩씬을 배성우의 "아빠가 미안하다"로 마무리한 건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다.

신고
2017.02.18 22:57
1 2 3 4 5 6 7 8 ··· 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