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야, 너는 삼진 먹어라. 내가 날려불랑게."
과거 해태 타이거즈가 프로야구의 전성기를 달리던 시절,  타이거즈 선수들이 먼저 타석에 서는 동료 선수에게 잘하던 말이였단다. 최근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박지성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이런 면이 아닐까 생각된다. 자신이 경기를 해결하려는 의욕. 자신이 경기를 뒤집을 수 있다는 자신감. 지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에게는 이런 의욕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스스로 밝혔듯 정신적인 자신감이 떨어져서인지 최근 그의 플레이는 소극적인 모습뿐이다. 과거에 그가 소속팀에서 보여줬던 날카로운 돌파능력, 빠른 스피드는 이제 거의 찾아볼 수가 없게 되었다.

사실 박지성에게 해결사적인 면모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는 마치 지킬 박사와 하이드처럼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소속팀에서 이타적이고 희생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는 것과는 다르게 대표팀에서는 팀의 에이스로서 과감하고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즐긴다. 본래 PSV 시절이나 맨유 입단 초기 시절에는 많은 활동량, 공간 창출 같은 그만의 장점 외에도 과감한 돌파와 날카로운 슛 같은 모험적인 플레이 또한 많이 보여주던 그였다. 

문제는 시간이 갈수록 소속팀에서는 이런 그의 에이스적인 기질을 찾기 힘들어지고 있다는 것. 물론 소속팀의 전술적 필요에 의해서 이타적이고 희생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최근에는 그 역할로부터 박지성 스스로가 너무 얽매여있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다. 충분히 과감한 돌파나 모험적인 플레이를 시도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동료에게 공을 넘긴다거나 스스로 공격 템포를 늦추는 등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대표팀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소속팀에서도 공격수로서 더 모험적이고 과감한 자세를 가져야 한다. 과욕이 되면 문제가 되겠지만 때로는 자신이 경기를 해결해야겠다는 자신감 또한 가져야 한다. 공격수에게 욕심과 배짱은 반드시 필요한 덕목이다. 더욱이 현재 맨유는 주전 공격수들의 부상과 부진으로 공격의 날카로움이 많이 무뎌진 상황이다. 스스로가 에이스적인 기질을 갖고 적극적으로 수비를 흔들어야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