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있어 백넘버 '10번'의 공백은 너무나도 컸다. 루니는 대체 불가능한 선수였다. 리그 득점 선두 베르바토프도, 올해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나니도 어느 한 순간 경기 분위기를 뒤집어버릴 수 있는 에이스의 자리를 메우지 못했다. 혼자 해결하지도 못했고 동료 선수를 효율적으로 돕지도 못했다. 맨유의 공격은 매가리가 없었다. 베르바토프가 루니의 자리를 메우기는 역부족이었고, 홀로 고립된 나니는 분전했지만 그 뿐이었다. 기복 없이준한 경기력을 보여주던 발렌시아마저도 실수를 연발했다. 박지성도 위협적이지 못했다. 불과 사흘 전 치뤄진 첼시와의 혈투 때문인지 맨유의 공격진은 전체적으로 무딘 움직임을 보였다. 이 가운데 그동안 맨유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던 루니마저 빠져버리니 맨유의 공격은 특유의 날카로움을 보여주지 못할 수밖에 없었다. 감히 단언하건데 웨스트햄전 루니의 'what the fuck'만 아니었어도 경기 결과는 달라졌을 수도 있다(실제로 루니는 맨체스터 더비에서 늘 좋은 활약을 해주었다).


베르바토프와 스콜스
트레블을 날려버리다

근래 들어 퍼기가 중요한 경기에 왜 베르바토프가 아닌 치차리토를 선발로 고집했는지에 대한 물음에 베르바토프는 직접 행동으로 답해주었다. 경기 내내 볼을 제대로 간수하지도 못했고 무엇보다 전반 초반 잡았던 결정적 기회를 날려버리고 말았다. 그것도 두 번 연속으로. 오늘 전체적인 경기 내용을 봤을 때 만약 초반에 맨유가 골을 넣었다면 맨시티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상당히 고전했을 가능성이 컸다. 전반 내내 맨시티의 공격 작업은 맨유의 강력한 압박에 막혀 효과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후반에도 마찬가지였다. 캐릭의 실수로 골을 넣는데 성공한 이후에도 위협적인 기회를 효과적으로 만들어내지 못했다. 아담 존슨의 돌파도 날카롭지 못했고 실바는 제대로 공을 잡을 기회조차 많지 않았다.

이렇듯 골을 먹힌 이후에도 맨유는 쉽사리 경기의 페이스를 빼앗기지 않았다. 오히려 움직임이 좋지 못했던 발렌시아를 빼고 치차리토를 투입하면서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스콜스의 퇴장은 맨유의 추격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솔직히 스콜스의 레드카드는 그리 낯설지 않았다. 이따금씩 어이없는 반칙으로 퇴장을 당하는 일이 몇 차례있었다. 나이는 들어가지만 그만의 순간적인 다혈질적인 기질은 사그러들 줄 모르고 있다. 어쨌건 특유의 노련미로 맨유의 패싱 게임을 만들어가는 그의 퇴장은 맨유에게 뼈아픈 실이었다. 이때부터 맨유는 전체적인 점유율을 맨시티에 빼앗기게 되며 그렇지 않아도 첼시와의 혈전 때문에 체력적인 부담이 컸던 맨유의 선수들은 수적 열세로 인해 더욱 지칠 수밖에 없었다.


야야 투레와 캐릭
결정적인 한 순간

캐릭은 오늘 두 번 실수를 했다. 첫 번째 실수는 확실하게 패스를 하지 못해 야야 투레에게 공을 빼앗긴 것이며, 두 번째 실수는 공을 빼앗은 야야 투레를 그대로 페널티 박스 안으로 들여보내 준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두 번째 실수에 더 큰 아쉬움이 남는다. 실수로 공을 빼앗겼다면 이차적으로 투레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무리한 태클을해서라도 투레의 전진을 막았어야 했다. 골 기회와 카드를 맞바꿔야 했던 것이다. 상황에 따라 옐로우카드가 나올 것인지 레드카드가 나올 것인지는 심판의 재량에 달려있는 도박이었겠지만(더욱이 FA 준결승이라는 큰 경기에서 어지간한 태클 가지고 레드카드를 꺼내는 일이란 심판 본인에게도 굉장히 부담스러운 결정이다), 어쨌건 실점 위기는 막을 수 있는, 한 마디로 밑져야 본전은 찾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리플레이 화면을 보면 캐릭에게 투레를 저지할 기회가 딱 한 순간 주어졌지만, 바로 그 순간 캐릭은 뒤로 발을 빼고 말았다.

야야 투레는 전체적으로 팀 공격이 활로를 잃은 가운데 홀로 분전했다. 실바가 맨유 수비진에 의해 철저하게 봉쇄당하고 베리도 제 역할을 제대로 못해주던 상황에서 오로지 스스로의 힘으로 여러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맨유의 수비가 발로텔리에게 집중되어 있는 상황을 잘 이용했다. 데용과 베리의 후방 지원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수비 부담에서 자유로울 수 있었던 야야 투레는 호시탐탐 이선에서 기회를 노리다가 단 한 순간 드러난 상대의 빈틈을 놓치지 않았다. 반 데 사르가 무서운 속도로 각을 좁히고 나왔지만 투레는 평정심을 잃지 않고 반 데 사르의 가랑이 사이로 침착하게 공을 밀어넣었다. 기회를 놓치지 않았던 투레는 레드데빌스가 꿈꾸던 트레블의 야심을 일순간 물거품으로 만들고 말았다. 오늘 경기의 MOM은 단연 투레였다.


퍼기와 박지성, 그리고 실바
퍼기가 박지성을 사랑하는 이유

소용없는 이야기이겠지만, 오늘 만약 맨유가 승리했다면 승전에 대한 찬사는 틀림없이 박지성의 몫이었을 것이다. 예상대로 퍼기는 박지성을 선발로 내세웠다. 상대는 맨시티였고 단판으로 승부가 나는 토너먼트 경기였다. 루니도 뛰지 못하고 첼시전 풀타임을 소화한 긱스마저 체력적인 문제상 선발 출장이 어려운 상황에서 퍼기는 박지성 카드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퍼기를 6~7년 정도 경험하다보니 이제야 그의 머릿속을 아주 조금은 알 수 있을 것 같다). 첼시전 골을 넣었을 정도로 공격적인 면에서도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었고 무엇보다 맨시티의 '키플레이어'인 다비드 실바를 봉쇄할 필요성이 컸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실제로 오늘 박지성의 포지션상 위치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았다. 상하좌우를 가리지 않고 원톱이었던 베르바토프의 밑에서 자유롭게 움직였다. 나니와 발렌시아 자리에 들어가 윙으로 뛰기도 했고 캐릭과 스콜스를 도와 중원을 두텁게 만들기도 했다.

무엇보다 오늘 박지성이 실바를 봉쇄했던 모습(후반 중반까지의)은 퍼기가 왜 박지성을 아낄 수밖에 없는지 여실히 보여주었다. 박지성은 맨유의 공격이 끊기고 맨시티의 공격이 시작되면 예전 AC밀란전에서 피를로를 묶어두었던 것과 유사하게 일차적으로 실바의 움직임을 제한시키는데 주력했다. 물론 박지성이 실바를 정확히 전담 마크한 것은 아니었다(현대축구에서 개인전담마크의 개념은 사라진지 오래다). 농구에서는 수비 전술에 있어 지역 방어와 개인 방어가 극명하게 대비되지만 축구에서는 지역 방어와 개인 방어를 적절하게 섞어 수비 전술을 펼친다. 박지성은 마치 지역 방어와 개인 방어 그 경계의 줄을 타는 광대 같이 움직인다. 실바 옆에 달라붙어 공을 잡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한편 실바가 맨유의 지역 방어 안으로 들어가면(위협적이지 못한 공간에 가리게 되면) 실바를 놓아주고 근처의 상대 선수를 압박한다. 이러한 박지성의 명석한 움직임 덕분에 맨유 수비진은 실바 개인을 봉쇄하는 동시에 공간적인 머릿수 싸움에서도 뒤지지 않는 매우 효과적은 수비 전술을 짤 수 있게 된다.

실바는 테베즈가 빠진 맨시티에서 실질적인 에이스나 다름없었다. 공격시에 전후좌우를 가리지 않고 공격의 물꼬를 트어주는 역할을 한다. 상대 진영 한가운데에서도 여유 있는 움직임으로 공을 가지고 다니면서 적재적소에 패스를 주고 때로는 스스로가 골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오늘 실바는 후반 비에라와 교체되어 나갈 때까지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박지성을 중심으로 한 맨유의 수비진이 일차적으로 실바를 봉쇄하는데 성공했기 때문이었다. 실바가 막히자 맨시티 공격의 전반적인 움직임은 둔해졌다. 이따금씩 중계 화면에 잡힌 만치니 감독의 성화는 공격 작업에 있어 활로가 막힌 맨시티의 답답함을 그대로 보여주는 장면이었고, 만치니 감독을 화나게 만든 데에는 누구보다 박지성의 공이 컸다. 실제로 평소 냉정한 평가를 보여준 '맨체스터이브닝뉴스'에서도 박지성의 평점을 8점으로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