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에서는 왕의 칭호가 거서간(居西干), 차차웅(次次雄), 이사금(泥斯今), 마립간(麻立干), 왕(王) 등으로 여러 차례 바뀌었는데, 이러한 변화는 신라의 발전 과정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즉, 정치적 군장과 제사장의 기능이 분리되면서 그 칭호가 나누어지게 되었다.


사료들을 살펴보면 거서간을 왕명으로 사용하던 시기부터 이사금을 사용하던 시기까지는 중앙집권국가로 발전하기 이전의 단계임을 알 수 있다. 한 사람 혹은 한 집안이 왕위를 독점한 것이 아니고, 여러 사람이 번갈아 왕위를 계승했음이 확인된다. 예를 들어 이사금이라는 말은 '잇금'을 의미하는 칭호로서 "이가 많은 사람이 지혜가 있다."라는 당시 관념에 따라 '지혜 있는 자'를 의미하는 것이다. 당시 기록에 의하면 이사금을 선출할 때 떡을 입에 물려 잇금이 많이 난 사람을 이사금으로 선출했다고 한다. 김씨가 왕위 세습권을 독점하게 되면서 그 왕권의 강화를 표시하기 위해 대군장이란 의미의 마립간으로 바꾸었다. 그 뒤 왕위의 부자 상속제를 확립하고, 이어 6부를 개편하여 중앙 집권화를 추진하면서 마립간 대신 왕이란 칭호를 사용하게 되었다.


 왕호

사용 시기

의미

 거서간(居西干)

 박혁거세

 대인, 군장, 불구내[각주:1]

 차차웅(次次雄)

 남해

 제주, 무당

 이사금(泥斯今)

 유리~흘해

 계승자, 연장자

 마립간(麻立干)

 내물~소지

 대군장, 우두머리

 왕(王)

 지증왕

 한자식 왕호

 법흥왕~진덕여왕

 불교식 왕명

 무열왕

 중국식 시호



  1. 각주1. 시조 혁거세를 가리키는 다른 말로, 신라 말로 '밝은 빛으로 누리를 다스린다'라는 뜻이다.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