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 차례 복날이 다가오는 여름철마다 이러한 동물보호단체 등은 개고기를 먹어선 안된다며 한 목소리를 내기 바쁘다. 사진에서와 같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애완견들을 어떻게 잡아먹을 수 있냐며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을 야만인 취급한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개를 식용으로 먹는 민족은 찾아볼 수 없다며 개고기를 먹는 우리나라 사람들을 바득바득 증오하기에 이른다. 개고기 먹는 것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논리는 이렇다. 개는 인간을 그 어미아비처럼 믿고 따르며 헌신하고 봉사하는 동물이다. 따라서 이러한 개를 잡아먹는다는 것은 인간과 동물으로서 신의를 저버리는 행위이다. 다른 동물, 즉 소나 돼지, 닭 등은 합법적인 식용 동물이지만 전 인류적으로 볼 때 개를 식용 동물로 삼는 곳은 없다. 따라서 개를 먹는 것은 지극히 옳지 않는 행위이다.


사람들은 모두 다른 목적으로 동물을 키운다. 앞서 말한 닭, 돼지, 소와 같이 식용을 목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사진에서와 같이 애완을 목적으로 애완견이나 다른 애완 동물을 키우는 사람들 또한 있다. 여기서 개고기 먹는 것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사람마다 이렇듯 동물을 키우는 목적이 다르기 때문에 개고기와 달리 쇠고기, 닭고기, 돼지고기를 먹는 행위는 정당화 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주로 먹는 개고기는 귀여운 애완견들과 달리 식용으로 키워지는 식용개가 아닌가. 식용으로 키워지는 개랑 식용으로 키워지는 소랑 무엇이 다르다는 소린지 알 수 없다. 사람들은 어항 속에 여러가지 물고기를 넣고 키운다. 우리가 평상시 사랑이 듬뿍 담긴 물고기 밥을 던져주는 금붕어와 비슷한 과라고 할 수 있는 물고기들이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식탁에 올려 맛있게 먹는다. 물고기와 개 모두 한 쪽으로는 사랑을 통해 키워지지만 다른 한 쪽으로는 식용으로 잡혀서 식탁에 올려진다. 그런데 생선을 먹지 말자는 이야기는 들리지 않는다.


문화의 상대성은 더이상 이야기하지 않겠다. 이러한 문화의 상대성을 접고 생각하더라도, 도대체 개고기를 먹는 행위가 전 인류가 보편적으로 추구해야할 가치(예를 들면 인간의 존엄성이라든지)들에 반하는 것이 있는지 묻고 싶다. 채식단체의 논리 또한 묻고 싶은 점이 많다. 인간이 육식을 하기 위해 동물을 사육하고 도살하는데 이러한 도살 과정에서 동물들이 많은 고통을 겪고 생명을 잃기 때문에 육식을 금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동물들과 달리 식물들은 이러한 직접적인 고통을 느끼지 못하고 열매와 잎을 뜯겨도 금방 재생되어 생을 연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채식주의자들이 먹는 여러가지 과일과 채소들은 아무런 생명의 죽임 없이 자연스럽게 얻어진 것들일까. 열매와 잎만을 뜯겨 생명엔 지장이 없다는 논리를 고스란히 받아들인다고 해도, 그 특정한 작물의 잎과 열매를 얻기 위해 농부에 손에 수없이 뜯겨진 잡초들은 생명이 아닐까. 생고기를 먹어야만 살아갈 수 있는 알래스카인들도 그들의 손에서 동물들을 놔주어야만 하는 것일까.


필요한 것은 서로에 대한 인정이다. 자신과 다른 것에 대한 이해. 바로 이것이다. 애완견을 기르는 사람들은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을 보면서 '아 저런 사람도 있구나.'라고 생각하며,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은 개들을 모두 식용으로만 생각하지 않는 자세가 필요하다. 또한 채식주의자들도 육식을 하는 사람들은 단지 자신들과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로 생각하고 이해해주어야 한다. 나도 개고기를 먹는 것에 반대하는 사람들이건 채식만을 주장하는 사람들이건 이들 모두에게 별다른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다. 하지만 그들이 언제까지나 자신들만의 가치관이 전부인냥 다른 사람들을 싸잡아 야만인 취급을 하는 태도를 버리지 못한다면 나 또한 그들을 애써 부정하려는 감정적일 수 밖에 없는 나약한 인간이 되는 수 밖엔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