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의 목표는 한국대표팀이 2022년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아닌 것 같다. 벤투를 지켜보면 그가 월드컵 성적에는 별 관심이 없다는 걸 쉽게 알 수 있다. 어차피 한국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토너먼트에 진출할 확률은 매우 낮다. 운이 좋아봐야 16강에는 들어갈 수 있겠지만 그 이상은 무리라는 걸 대부분 아는 사실이다. 한국대표팀을 이끌고 16강에 진출하든 예선탈락을 하든 외부에서 볼 때 감독의 경력으로서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따라서 남은 계약기간 동안 성적(승률) 관리를 하다가 그것을 경력 삼아서 2022년 월드컵이 끝난 후 더 나은 대표팀이나 클럽팀을 찾아 맡으려는 계획, 그게 바로 벤투의 목표이 아닐까 싶다.

축구를 조금이라도 봐왔던 사람이라면 쉽게 추측할 수 있다. 승패에 큰 의미가 없는 평가전 때마다 손흥민을 고집해서 기용하면서 혹사 논란이 일기도 했고, 선수들을 소집해서 모아놓고는 단 한 번도 기용하지 않는 경우도 태반이었다. 특히 평가전에서 6명까지 교체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2명 정도만을 교체하는 건 참 드문 상황이다. 그가 경기에 임하는 자세를 보면 이게 지금 평가전인지 아니면 월드컵 본선 경기인지 헷갈릴 정도. 그만큼 오랜 시간 다양한 실험과 시도를 통해서 장기적인 안목으로 월드컵을 준비하는 게 아니라 그때그때 이기기 위한 경기를 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것으로밖엔 보이지 않는다. 장기적인 플랜에서 그를 기용했던 본래의 취지와는 전혀 다른 상황이 되어버렸다.

무엇보다 평가전에서 득점할 때마다 나오는 벤투의 세레모니를 유심히 보면, 지금 그와 같은 환호가 현 시점의 평가전과 어울리는지 의문이 든다. (토너먼트 결승골에서나 등장할 법한 세레모니다.) 지금은 월드컵을 무려 3년이나 앞둔 시점이다. 지금 중요한 건 다양한 시도와 실험을 통해 강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지금 평가전에서의 실점 하나 득점 하나는 아무런 의미도 없다. 벤투가 한 경기 한 경기 득점하고 이길 때마다 기뻐하고 환호할수록 우리 대표팀의 미래는 점점 초라해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