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을 하거나 코를 훌쩍거리면 주변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약은 먹었어?” “병원은 안 가도 돼?” 그리고 감기 증상이 있는데도 약을 먹지 않거나 병원에 가지 않으면 왜 이렇게 미련하냐고 핀잔을 준다. 그만큼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으면 약부터 찾는다. (심지어는 주사를 권하기도 한다.) 그것이 감기든 소화불량이든 뭐든 간에.

EBS 다큐프라임에서 본 것 같은데, 국내와 해외의 약 처방 실태에 대해 비교실험을 한 적이 있었다. 가벼운 감기 같은 증상을 보이는 환자에게 국내 병원에서는 십수 종의 약을 처방해준 반면, 해외에서는 약 처방을 거의 받지 못했다. 대부분 환자를 그냥 집으로 돌려보냈다. 약 대신 내린 처방은 이런 거였다. 잘 자고 잘 먹고 푹 쉬고 따뜻하게 있어라 같은 당연한 말들.

원래 인간은 병균을 달고 산다. 인간이 평소 건강하게 지낼 수 있는 건 병균에 접촉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면역체계 덕에 병균을 이겨내고 있기 때문이다. 설령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라 하더라도 약간의 증상만 보일 뿐 몸은 자연회복되기 마련이다. 우리가 감기 증상이라고 이야기하는 기침, 발열, 콧물 같은 것도 사실 회복을 위한 일종의 신체 반응일 뿐이다. 물론 천연두나 흑사병처럼 어마어마한 살상력을 보여준 예도 있었지만, 그런 사례는 긴 인류 역사 중 기껏해야 몇 번 일어나지도 않았으며, 지금의 의료기술 수준을 감안하면 큰 의미를 둘 필요도 없다.

신종 바이러스에 백신이 없는 건 당연하다. 말 그대로 신종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백신이라는 건 (의외로 간과되는 부분이지만) 본래 치료약이 아니라 예방약에 불과하다. 예방 접종이 없었다고 해서 그 질병을 치료할 수 없는 건 아니다. 사스든 메르스든 그리고 지금의 코로나바이러스든 모두 치료는 가능하다. 심지어 병원 치료를 받지 않아도 자연 회복되는 경우가 더 많다. 간혹 사망자가 발생하는 건 면역력이 낮은 노약자가 바이러스에 노출된다거나 다른 질환 환자들이 합병증에 걸리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사실 평소에도 감기나 폐렴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끊임없이 나온다. 단지 이번 사태처럼 주목을 받지 못한다는 차이만 있을 뿐.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는 건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건 정부나 기관의 몫이다. 일반인들까지 예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 지금은 무슨 좀비 영화에 나오는 그런 상황이 아니다. 공공장소에 가면 큰일이라도 나는 것처럼 외출마저 자제하면서 상점가가 텅텅 비게 만들 필요도 없고, 바이러스라는 것에는 생전 노출된 적 없는 것처럼 온갖 군데에 마스크를 쓰고 돌아다닐 필요도 없고, 학교를 휴교해야 한다고 말도 안 되는 떼를 쓸 필요도 없다.

무엇보다 중국인들에 대한 제노포비아가 가장 심각한 것 같다. 물론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중국 당국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그것이 중국인들 혹은 그 문화마저 싸잡아 혐오해야 할 이유는 되지 못한다. 중국에서 발생했다고 중국인을 책망해야 한다면, 아시아에서 발생했다는 이유로 우리마저 책망받는 것도 당연한 일로 받아들여야 하는 걸까. 심지어는 중국인을 입국금지시켜야 한다는 놀라운 주장도 들리는데, 더 충격적인 건 이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는 사실이다. (사실 한국만큼 인종이나 민족차별에 무감각한 곳도 찾아보기 힘들다.)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그리고 지금의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인터넷 시대 이후 이슈화되었다는 점이다. 인터넷이 없었던 시대에도 변종 바이러스는 항상 존재했다. 단지 지금처럼 관심을 받지 못했을 뿐이다. 그때와 지금이 다른 건 지금은 과거와 달리 실시간으로 이루어지는 대량의 커뮤니케이션이 사회적 이슈를 괴담 수준으로 키우고 있다는 사실뿐이다. 실제로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가 어떻게 잠재워졌는지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 마치 대재앙이라도 올 것처럼 호들갑을 떨었다가도 시간이 지나고 지루해질 때쯤이면 다른 이슈거리를 찾는 게 인터넷이란 매체의 특성이니까. 일종의 루틴처럼. 과연 이번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