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리즘, 우리나라 말로 식인풍습. 수만 년의 인류의 긴 역사에서 식인풍습이 사라지게 된 것은 불과 수 십 년 전의 일이다. 그만큼 식인풍습은 우리 인간들과 멀지 않았다. 오세아니아의 한 부족은 참 애틋한 식인풍습을 갖고 있었다. 그 부족에서는 죽은 가족의 몸과 영혼을 자신의 몸에 영원히 간직한다는 믿음으로 부모형제의 인육을 먹었다. 우리가 생각하는 식인풍습 치고는 상당히 애절했다. 그런데 우리가 그 사람들에게 인육을 먹는 풍습은 야만적인 악습이라며 당장 이를 그만하라고 강제할 수 있을까. 어느 날 낯선 이방인들이 와서 우리에게 죽은 가족의 장례를 치르지 말라고 윽박지르는 것과 무엇이 다르단 말인가.

'사람고기'는 안 된다고 단언할 수 있을까. 우리가 언제부터인가 '인류의 보편적 가치'라고 말하는 것들, 다시 말해 '생명존중'이나 '인간에 대한 존엄성' 같은 개념들도 신이 인간에게 내려준 것이 아닌 이상 결국에는 누군가에 의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들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이로 인해 지금 이 순간에도 '보편적 가치'라는 정체 모를 믿음에 의해 너무나 '인간적'이기만 한 인간의 모습들이 '야만적'인 모습으로 폄하되고 있을 지도 모를 일이다.

사람고기도 안 되는 이유를 모르겠는데 하물며 개고기는 왜 안 된다는 것인지 더더욱 이유를 모르겠다. 채식주의자가 일반 사람들에게 육식을 하지 말라고 강요하는 꼴과 대체 무엇이 다르단 말인가. 차라리 채식을 하는 사람들이 개고기를 먹지 말라고 주장한다면 일면의 일관성이라도 있겠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개고기 문화를 반대하면서 드는 일관성 없고 무지한 논리와 생각들이란 참 갈수록 가관이다.

언제부터인가 '반려견'이란 말이 많이 떠돈다. 개는 인간의 반려동물이기 때문의 도의적 차원에서 개를 잡아먹는 것은 도리가 아니란다. 하지만 이것이야말로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애완견을 반려동물의 하나로 키우는 사람들도 많지만 동시에 개에 대해서 아무런 감정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들 또한 많다. 조물주가 인간과 개를 반려 동물이라고 짝지어준 것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개를 반려동물로 생각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취향을 무슨 동물에 대한 범인간적인 의무라도 되는양 타인에게까지 강요하고 있는 노릇이다. 서로 자신의 범위 내에서 자신이 반려동물이라고 생각하는 동물들을 보살피면 되는 것이 아닌가. 커피전문점에서 에스프레소나 라떼를 마시는 사람이 설탕이 잔뜩 들어간 다방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촌스럽다며 흉을 볼 수는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다방커피는 촌스러운 취향이니 더 이상 마시지 말라고 커피잔을 빼앗을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인간으로서, 어떻게 보면 생태계에서 가장 힘 있는 동물로서 다른 동물을 잡아먹는 것은 너무나 흔하고 자연스러운 광경이다. 어디 먹기만 하겠는가. 기름도 얻고 가죽도 얻는다. 하지만 이를 어렸을 적 개를 잡던 광경을 목격했던 불편한 기억과 오버랩시켜 유독 개를 잡아먹는 것만이 잔인하고 몰지각한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야말로 참 편협한 태도가 아닐까. 그럼 소고기집 주인 아저씨는 인간답고 개고기집 주인 아저씨는 인간답지도 않단 말인가.

'톰과 제리'라는 만화영화가 있다. 고양이 톰은 귀여운 쥐인 제리를 쫓지만 매번 제리에게 골탕을 먹기 일쑤다. 그런데 어느날 톰이 제리를 잡아먹어버렸다고 해서 우리가 톰에게 왜 그런 몹쓸 짓을 했냐고 손가락질 할 수 있을까? 아무리 귀엽고 깜찍한 제리라 할지라도 톰이란 고양이 앞에서는 한낱 한 마리의 쥐에 불과할 텐데 말이다. 물론 마음은 편치 못할 것이다. 그 귀여웠던 제리가 잡아먹히다니,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하지만 내 마음이 불편하다고 톰에게 제리를 잡아먹지 말라고 강제할 수 있을까. 아니면 톰이 제리 말고 다른 쥐를 잡아먹게 내버려둔다면 마음이 편해질까? 제리와 다른 쥐들은 뭐가 다른데?

  • 짱예쁜이 2009.08.03 15:28 # modify/delete reply

    정말 쓸 줄 몰랐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간 없어서 내용은
    못보고 가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따가 와서 읽어보지

  • 트랙백하신거 보고왔습니다^^ 정말 속이 시원한 명쾌한 글이네요^^ 특히 소고기집 아저씨는 인간적이고 개고기집 아저씨는 잔인한 사람이냐 라는 부분에서는 빵 터졌습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 바이야르 2009.08.05 15:10 # modify/delete reply

    하하하 고맙다고 인사를 해야 하나요...^^ 전 개고기를 먹진 않지만...개고기 반대론자들의 의견은 그리 논리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지요...인간에게 끊임없이 구애를 한다는데...과연 그럴까요...인간의 끊임없는 욕심에 길들여진 희생양은 아닐까요...개고기 반대 이전에 애완견 반대를 먼저 하는게 우선이 아닐까요...지금도 죽어가는 저 무고한 노동자들을 위해 피켓을 드는것이 더 가치있는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주인장님 이러다 정말 사람 잡겠는걸요...^^

  • 참깨군 2009.08.06 17:10 # modify/delete reply

    오세아니아의 원주민 부족 중 한부족은 그러한 풍습이 있었군요. 참 애절한 이야기네요.
    하지만 그것은 이미 죽은 사람을 기리는 풍습이기 때문에, 살아있는 것을 죽여 먹고 즐기는 개고기 풍습에 비교하는 것은 비유가 맞지 않는다 생각되네요. 개고기를 먹는게 죽은개를 너무 사랑해 애절한 마음으로 그것을 기려 먹는 것은 아니잖습니까? ^^; 다른 예는 없을까요?

    반면 채식주의자 이야기와 개고기집 아저씨와 소고기집 아저씨의 비유는 적절하다고 생각됩니다. ㅎㅎㅎ
    개고기 식용 반대하는 사람들중 분명 돼지고기, 소고기 즐겨먹는 분들 계실텐데, 도축장 한번 견학시켜드리고 싶더군요.

  • a Pilgrim 2009.08.06 17:49 신고 # modify/delete reply

    순간적으로.. '얼라이브'이라는 영화가 생각난건 저뿐인가요.. ^^
    요즘 블로그 거의 안하고 있어서 인사를 종종 드리지도 못했네요. ^^ 건강하시구요! 종종 들릴께요^^

  • 개고기 논쟁은 매번 진행형인 것 같습니다. 개(강아지)를 사랑하는 입장에 있는 사람이 개고기 먹는 사람을 이해못한다거나 폄하하는 걸 가지고 제3자가 옳다 그르다 라고 딱 잘라 정답 맞추듯이 말하는 건 적절치 못하다고 봅니다. 중요한 건 이 세상에는 '정답'은 없다는 거죠. 이 문제는 흑백논리로 보면 안 될 것 같습니다.

  • hellohj 2009.08.23 01:09 신고 # modify/delete reply

    인육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지만 개고기를 먹는 것에 대한 생각은 공감합니다.
    무엇보다 '반려견'이라는 사고 자체가 참 주관적인 것 같아요.
    어떤 사람에게는 고양이가 그리고 말, 소, 닭, 돼지 등이 자신의 '반려 동물'이 될 수도 있듯이 말입니다.
    저도 위에 댓글 다신 분과 같이 이는 흑백논리가 아니라 정답이 없는 창의력 사고 문제처럼 무엇이든 답이 될 수 있으며 그 사고, 행동의 근거가 타당하다면 또 성향, 취향에 따라 이해, 인정되어야 하는 것이라 봐요. 순간 떠오르는 비교 대상이 이것 밖에 없어 좀 논리가 맞지 않긴 하지만 마치 동성애를 인정하는 것처럼 말이에요. 개고기를 먹게 된 유래부터 따져보면 타당했기에 그 풍습 또한 이해, 인정되어야 된다고 봐요. "나는 그렇게 하지 못하지만, 그들의 행동을 그럴 수도 있다고 이해한다."라며 이해를 하면 되지 굳이 비판, 비난하며 이를 아예 없애도록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봐요. 무엇보다 그렇게 개고기를 반대하는 이들의 '반려견'이라는 그 근거가 참으로도 '주관적'이며 또 '인륜적'과는 무관하다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그나저나 노 전 대통령 서거 때에 잠시 닫으신 이후에 처음 오네요 '-';
    늘 좋은 글 쓰시는 모습이 참 멋져요!

  • ... 2009.10.06 00:46 # modify/delete reply

    안 될 것 없을 듯 싶습니다 한번 드셔보고 싶으시다면?

  • ptz20 2010.05.16 01:32 # modify/delete reply

    사실 이러한 경우에는 다수결에 의해 모든게 정해져 버리겠죠. 사실 인육은 반대 하는 편이지만 다른 동물은 뭔 상관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