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감 嫌惡感
[명사] 병적으로 싫어하고 미워하는 감정

국어사전에 나오는 '혐오감'의 의미이다. 말뜻처럼 혐오감이란 어떤 것에 대한 불쾌한 느낌이 극대화된 감정. 사람들이 혐오감을 느끼는 이유는 그 대상들만큼이나 다양하다. 어떤 사람은 가식적인 정치인을 혐오하고, 어떤 사람은 다른 사람의 정리 안 된 겨드랑이 털을 혐오하고, 어떤 사람은 징그럽게 생긴 바퀴벌레를 혐오한다. 혐오감이 참 불편한 감정이라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혐오감을 느끼지 않기 위해 혐오감을 느끼는 대상들을 없애려 하는 것은 과도한 발상이다. 물론 이런 발상이 실제로 이루어진 적이 있었다. 반 세기 전, 아돌프 히틀러란 인물에 의해.

개고기를 혐오하는 사람도 있다. 어린 시절부터 애완견을 길러온 사람들, 혹은 개고기를 먹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은 개고기를 혐오하고 개고기를 먹는 사람을 혐오하고 개고기 식문화를 혐오한다. 이들 중 어떤 이들은 복날마다 거리로 나와 개고기 반대 시위를 벌인다. '개는 인간의 반려동물입니다', '개를 먹는 것은 야만적입니다', '개에게도 감정이 있습니다' 등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말이다. 이들을 거리에 나서도록 만든 것은 무엇일까? 역시 혐오감일테다. 자신이 사랑하는 개가 끔찍하게 잡혀먹는 것을 차마 지켜볼 수 없는 혐오감, 불에 그을린 채 모란시장에 늘어져 있는 식용 개들을 바라볼 때 드는 혐오감 말이다.

'인생은 아름다워'란 드라마가 화제가 되고 있다. 안방극장 가족드라마로서는 처음으로 동성애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여느 연인들처럼 사랑을 속삭이고 스퀸십을 하는 게이 커플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불편해 했다. 그렇다면 왜 사람들은 드라마의 동성애 코드에 왜 불편해 했을까? 여자는 남자를 좋아하고 남자는 여자를 좋아해야 한다는 천륜이 무너진 것에 대한 인류애적인 죄의식 때문에? 아니다. 단지 동성애를 혐오하기 때문이다. 남남 커플의 다정다감한 모습이 보기에 불편했기 때문이다.

혈기왕성했던 어느 날, 야동을 보려다가 실수로 남성끼리의 성행위가 찍힌 야동을 본 적이 있었다. 잠깐이었지만 보기에 너무 불편했다. 혐오스러웠다. '인생은 아름다워'에 나오는 게이 커플의 모습을 볼 때도 어떤 때는 손발이 오그라들기도 한다. 하지만 동성애 자체를 부정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동성애자들의 동성애가 적어도 나에게 해가 되는 일은 없으니까 말이다. 물론 마음 속의 약간의 불편함은 남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만으로 동성애 자체를 반대할 수 있을까?

혐오감을 느끼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사람마다 천성과 환경이 다른데 사람마다 저마다 다른 것에 혐오감을 느끼는 것 또한 자연스러운 일이다.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이, 동성애자들이 바라는 건 자신들에 대한 혐오감을 거두어달라는 것이 아니다. 다만, 마음이 불편한 것을 인내할 수 없어서 그 혐오감을 다른 사람들에게까지 강요하지 말아달라는 것, 그들이 원하는 것은 그 뿐이다.


  • Heinrich 2010.07.30 02:53 # modify/delete reply

    그러고보니 오늘 복날이라고 애완동물 단체에서 개고기를 먹지 말자면서 프리허그행사를 했던데, 그것이 많이 겹쳐지네요.

    • 그런 사람들이 저에게는 '예수천당 불신지옥'을 외치는 광신도로밖에 보이질 않습니다.
      이들은 타인들에게 무엇을 강요하지요.

  • G_Gatsby 2010.07.31 13:03 # modify/delete reply

    저도 개고기를 먹지 못합니다. 물론 동성애도 하지 않습니다.;;
    몇해전에 히스 레저의 영화를 보면서 동성애에 대한 얕은 충격을 받은적이 있었네요. 지금은 많이 완화가 되었지만요.

    • 저 역시도 전에는 동성애에 대한 문화충격이 컸죠.
      하지만 이제는 그다지 충격적인 무엇이 되지 못합니다.

      단지 주변 것들이 낯설다는 이유만으로 우리가 놀라고 혐오하는 것은 아닌지,
      오래 전부터 동성애나 개고기가 일반적인 것들이었다면
      우리가 지금과 같은 반응을 보일 일도 없었을 테죠.

  • 블랙체링 2010.07.31 13:41 #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의 포스팅이네요 반갑습니다. ^^*

    주사 맞는 걸 무서워하는 무사공포증 환자가 전체 인구의 약30% 정도 차지합니다. 그리고 어떤이들은 그들을 보며 그 나이에 주사도 맞지 못하느냐고 비아냥거리기도 하죠. 동성애자들 역시 전체인구의 약 20% 정도는 있다고 합니다. 다시말해 특별할 것이 없다는 것이죠

    문제는 이런 나와 다른 사람들은 본인의 기준으로 혐오하고 그것을 대중적 논의로 확대해서 같이 혐오합시다라고 말하는데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 '혐오합시다', 좋은 표현이네요.
      굳이 '합시다'로까지 나아갈 필요가 없을텐데 말이죠.

  • 어멍 2010.07.31 13:54 # modify/delete reply

    인간인 이상 불편함도 혐오감도 자연스런 일이겠지요.
    굳이 억지로, 위선적으로 받아들이는 제스춰를 취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남에게 강요하여서는 안되겠지요. 이왕이면 정면으로 바라보고 이해를 시도하는 자세면 더욱 좋겠지요.

    (불편함을) 참는다는 관용도 그렇고 '생각하라'는 명제도 그런 것이 아니겠습니까.
    참기 힘든 것도 참고 생각하기 싫은 것을 더욱 적극적으로 생각하는 것에 그 참뜻이 있겠지요.
    맹자왈 공자왈 하였지만 저부터 실천하기 힘든 일입니다.

    • 그렇게 실천하기 힘든건 비단 어멍님만이 아니겠지요.

      역시 늘 제 생각을 간결하게 정리해주시는 듯 합니다.

  • 2010.08.01 11:08 #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Reignman 2010.08.04 13:05 # modify/delete reply

    개고기도 먹지 않고 동성애자도 아니지만
    그들에 대한 혐오감은 가지고 있질 않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가봐요.
    동성애를 지극히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ㅎㅎ

  • 개고기도 먹어본 적 없고, 동성애는 커녕 연애도 [.....훌쩍] 해 본 적 없습니다만...
    딱히 혐오한달까 그런 건 없는 것 같네요..
    (단정지을 수 없는게, 아직 실제로 본 적이 없어서 말입니다. 그렇지 않을거야 라고 믿다가도 보면 또 혐오할지도.....사람 일이 단정지을 수 없지 않습니까.)


    근데 저는, 사실 이런 논쟁 자체가 왠지 모르게 이상해보인다는 생각이 드네요...

    먹든지 말든지, 좋아하든지 말든지 개인 취향일 뿐이지 굳이 논쟁할 거리는 아니라고 봅니다.

    음, '태양이 지구를 돌든, 지구가 달을 돌든 나랑은 관계 없으니까 신경끌래.'라는, 무한이기주의의 표어를 남기신 셜록홈즈가 생각나는건 왜일까요 =_=;;;;;;

  • 용팔 2010.08.23 06:36 # modify/delete reply

    아주 논리 정연하게 포인트를 지적하여 주시었네요.
    개인마다 또는 문화와 환경에 따라 생각이 틀리고 또는 같기도 한것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편향적인 시선 보다는 이해가 절실히 필요하지만 본인이 싫어 하는것 또는 본인이 좋아하는것을 남에게 강요하는것 만큼은 피해야 할것 같습니다.
    정답이나 해결책을 바라기 보다는 수용하는 마음 자세가 필요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 Slimer 2010.08.30 22:33 #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옆 사람도 좋아하게 하고 싶고, 내가 싫어하는 것을 옆 사람도 싫어하게 만들고 싶어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이기도 하겠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이성적인 인내가 필요한 가 봅니다. 최소한 더불어 살려면요..

  • 음.. 2010.10.10 17:04 # modify/delete reply

    잘봤습니다.
    사람마다 가치관이 다른이상 똑같이 똑같은행동을하며 똑같은것을 보고 똑같은것을 먹을수없며 똑같은 계속 한 사람만좋아할수없는것처럼 생각이똑같지않은이상 이해가될거라고는 생각치못하겠네요

  • 마루통 2010.10.22 20:00 # modify/delete reply

    글세요,,저같은경우는 그드라마가 나올때마다 딴곳으로 돌린것 같은데여..
    제가볼때 문제는 아직 사고가 확고하지 않은 상태에서의 관점입니다.
    내 자식이 볼 경우 너무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것두 오버가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