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가 쓴소리를 들어야 하는 건 파벌이나 연줄 때문이 아니라, 선수 선발에 관해 본인이 공언한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미리 밝혀둔 기준을 스스로 철회하는 건 신뢰를 떨어뜨리는 행위이다. 또 박주영 기용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갖는 것도 당연하다. 다만, 선수 선발은 감독의 권한이고, 어차피 감독은 결과로 책임을 지게 되어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그럼에도 홍명보가 같은 고려대 출신이라 박주영을 뽑았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학벌 콤플렉스라도 갖고 있는 건가. 올림픽 때문인지는 몰라도 그냥 고집으로 불평하면 될 걸 뜬금없이 학연이나 파벌 이야기에 왜 열을 내고 있는 건지.

  • 비프리박 2014.03.02 07:38 # modify/delete reply

    요즘 스포츠 기사를 거의 보지 않아 잘 모르는 내용인데
    이렇게 팩트를 접하네요. 물론 팩트에 대한 생각은 다를 수 있겠죠.
    자신이 공언한 원칙은 지키는 것이 맞지 않나 싶습니다.
    그걸 지킬 수 없을만한 주변환경 변화가 있지 않은 한 말이죠.

    덧)
    구글크롬에서는 댓글란이 열리네요.
    인터넷 익스플로러 8로는 댓글란이 열리지 않고요.
    제 피씨는 윈도우xp sp.3 환경입니다.

  • 비프리박 2014.03.02 07:40 # modify/delete reply

    아. 그리고. 하나 더 알려드리면요.
    ie 8 버전에서는 좌측 사이드 메뉴가 보이지 않습니다.
    home 부터 guestbook 까지, 아예 안 보여요.

    • ie8 호환이 잘 안되는게 문제였군요.
      아, 친절하게 알려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해결책을 찾아봐야겠네요.

  • 시대유감 2014.03.02 19:26 # modify/delete reply

    되네요~~ 저는 계속 안되길래 제 노트북이 문제인가 싶어서 데스크탑으로 접속을 시도해볼까 싶었는데요. 화면 하단에 오류메시지가 계속 떴었거든요 ㅠ

    이제 댓글 달러 종종 올게요~

  • 박주영 선발에 있어서 홍명보가 강조하던 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것은 축구팬들 모두가 인식하고 있는 문제이고, 같은 고대 출신이라는 점에서 말이 안 나올 수가 없지요. 대한민국 스포츠 분야 종사자들의 학연, 지연 논란은 - 단순히 축구 뿐만 아니라 예를 들면 쇼트트랙이나 용인대와 비용인대로 갈리는 유도같은 - 끊임없이 있어왔으니까요.

    홍명보 감독은 전술을 먼저 짜고 그게 맞는 선수들을 선발하는 스타일이라는 점에서 이런 논란이 있을 수 있다고 봅니다. 뭐.....박주영이 남은 기간동안 소속팀에서 출전시간을 늘려가고 결과를 보여주면 해결되는 문제이긴 합니다만, 시간이 얼마 없다는게 아쉬울 따름이지요.

    • 박주영 기용을 오로지 대학 파벌로만 보는 사람들이 문제지요. 박주영뿐만이 아니라 가령 유병수는 고려대가 아닌 홍익대 출신이라 대표팀 선발이 되지 못했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