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친구들이나 선배들의 결혼식이 늘어나고 있다. 결혼식을 다녀올 때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무엇을 위해 또 누구를 위해 결혼식을 하는 걸까. 오로지 결혼식 '안'에 있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하객들, 친지들, 웨딩홀 직원들, 심지어 신랑과 신부까지. 웨딩홀은 결혼이란 걸 찍어내는 공장처럼 한 시간 단위로 신랑 신부와 하객들을 우르르 쏟아낸다. 피로연장에서는 다른 결혼식에 온 사람들이 섞여 앉아 말 그대로 식사만 한다. 같이 밥을 나눠먹는 잔치 같은 건 없다. 신속하게 식사를 마치고 일어나야 다음 타임 하객들의 자리가 생긴다.

아무도 즐길 수 없는 결혼식을 채우는 건 온갖 허례허식들이다. 치렁치렁한 웨딩홀, 일회용 꽃장식과 화환, 나눠먹지도 않을 케익 컷팅, 듣는 사람 없는 축가. 보여주기 위해 아니면 남들을 따라 하기 위해 하는 이런 의식과 절차들은 그 유래가 어디서 어떻게 전해온 건지도 불분명한 게 대부분이다. 빅맨 콤플렉스나 허세적인 소비 심리를 적절히 이용하고 있는 웨딩사업자만이 웃음을 지을 뿐. 결혼식이 왜 사회병리가 되었는지 이야기하자면 끝도 없이 이어지겠지만, 오늘은 그저 푸념하는 것이니 각설하고.

가족, 친척, 친구, 동료, 선후배 등. 내 지인들이 오로지 나를 위해 모이는 경우는 내 삶에 딱 두 번 있을 수 있다. 결혼식과 장례식. 그나마 살아있는 동안 지인들을 만나는 건 결혼식이 유일하다. 그 반가운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고 이야기를 하고 서로를 소개시켜 주고 다 같이 만찬을 나눌 수 있는 인생에서 유일한 몇 시간. 그 결혼식이란 시간을 헛되이 쓰고 싶지 않다. 나와 아내, 사람들 모두 결혼식 '안'에서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싶다. 물론 남들이라고 이런 결혼식을 하고 싶지 않아서 못하는 건 아닐게다. 현실에 순응하고 예의라는 걸 차리다보니 그렇게 된다는 건 잘 알고 있다. 그래도 철없는 생각은 계속된다.

  • 말그대로 '식'이 되 버린것 같네요. '결혼'이 더 중요한데 말이죠.

  • 아이러니컬하게도 그 정도로 엄청나게 많은 인원을(친하지도 않은 먼 친척과 지인의 지인들까지) 불러 놓고 예쁜옷입고 사진찍고 밥먹이는 행위를 하려면, 예식장 패키지가 아닌 자신만의 제대로 된 파티를 하려면 더욱 엄청나게 비싸다 보니 결국 남들 하는대로 하는 한국식 도떼기 시장 예식장이 된다고 하더라고요. 다들 제대로된 휴가와 여유도 없고, 자신의 결혼을 기념하고 가족과 친구들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할 마음의 여유는 더욱 없으니 '이만큼 했으니 됐지?'라는 식으로 서로 과시 프로토콜을 주고받는 정신적 낭비인 것 같습니다. 하객들도 진심으로 축하하는 마음보다는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에게 자기 과시를 하려는 태도로 와 있는 사람들이 많아서 정말 시끄럽고 성스러운 예식의 품위 같은 건 남아 있지도 않은 현실이지요. 가족들에게 이만큼은 해줘야/보여줘야 한다는 의무감이 때로는 서로에게 더 큰 폭력이 되는 것 같고요. (아, 그래도 가까운 친척 결혼식에 '주일'이라고 참석을 거부하다가 식사시간에야 나타나서 '미안해 예배드리느라~ 안믿는집에 시집갔나봐 어쩌면좋아!'를 보는 사람마다 붙잡고 떠벌리던, 얼마 전 친척 동생 결혼식에서 본 미친x보다는(죄송합니다 글 보다 보니 공감이 솟구쳐서 ㅎㅎ;) 그나마 제 시간에 와서 꾸역꾸역 앉아 있다가 꾸역꾸역 식사 하시는 분들이 더 많은 선의를 갖고 있는 것 같기도 하네요 ㅡㅡㅋ)

    • 프로토콜!! 굉장히 마음에 드는 단어군요. 내용은 옅어지고 규약 같은 형식만 남게 되는. 저 역시 머지않아 그 프로토콜의 향연 속에서 식을 올리겠지요. 남들 하는 정도만 하자는 마음으로요.. 그 미친X(말투를 보니 년이 아닐까 생각되네요ㅎㅎ) 이야기는 분개할만 합니다. 저 같아도 속으로 욕이 나올만 한데요 뭘ㅎㅎ 어떤 모임이나 의식이 왜 치러지고 왜 참석하는지 망각한 채 그저 휩쓸려 다니는 사람들은 늘 있기 마련이죠. 그러다보니 말씀처럼 지루하고 긴 시간 자리를 지켜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운 상황이 되어버렸네요.

  • 정말 이거저거 다 떼고 그저 '의식'을 치르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
    결혼 당사자도 이런 '의식'은 좀 피하고 싶단 생각이 들기도 할 텐데
    양가 부모님들과 식구들은 남들 다 하는 '의식'을 안 할 이유가 뭐냐고 눈에 불을 켜고 ㅋ
    신랑신부에게 좀 다른 시도를 하려는 생각은 있지만 어쩔 수 없이 '의식'을 치를 수 밖에 없지 않나 싶구요.
    선배인가 누군가가 저에게 했던 말이 생각나네요.
    '의식'을 치르지 않고 결혼하려면 즉 남들이 다 하는 '의식'이 아닌 다른 의식을 치르려면
    엄청난 용기와 마찰(!)을 각오해야 한다는 말이요.
    저 또한 동의합니다. 겪고 보니. ㅋㅋ

    저 또한 결혼식을
    정해진 시간에 두 사람이 한 커플로 공인되어
    생산라인의 통조림처럼 굴러나오는 과정 같다
    는 생각을 늘 해요.

    • 사실 저 역시도 평범한 결혼식을 치르게 될 거라는 건 잘 알고 있습니다. 다행이도 그런 거에 크게 아쉬워할 나이는 지나서인지 그냥 무덤덤해질 뿐이네요. 성격상 어른들 말씀을 뒤엎고 하고 싶은 대로 지를 용기도 없고. 하긴, 결혼식 자체를 그냥 무난하게 치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만족해야겠죠. 요즘엔 결혼식 한 번 올리는 것도 그렇게 힘들다고들 하니까요. 제가 뭐 재벌2세도 아니고, 하하.

  • 어멍 2014.03.10 23:34 # modify/delete reply

    ㅎㅎ 공감가는 말씀들이 많네요.
    사회가 복잡하고 고단하다보니 이제 평범을 거부하고 뭔가 의미있는 것을 시도하는 것마저 사치가 되버린건가요. ㅠ.ㅠ
    하지만... 거창하진 않지만 조그만 것이라도, 둘만이라도 만들어가는 청춘의 도전들이 이어진다면 세상은 좀 더 밝고 재밌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

    • 한편으로는 그렇네요. '나'부터가 도전해야하는 건 아닌지. 조금이라도 깨기 시작해야 하는 건지. 그런데 현실의 벽은 또 견고하고. 김칫국부터 마신다고, 벌써부터 머리만 아파오네요. ㅎㅎ

  • 시대유감 2014.03.11 01:22 # modify/delete reply

    동료 하나가 3월 1일에 결혼했는데 집안 어른들만 모셔놓고 드레스도 입지 않고 한다더군요. 부페음식을 먹지 못해 아쉬웠지만 선물 하나 사주고 빕스 얻어먹었답니다. 이런 식도 좋은 것 같아요. 친한 사람들이랑 따로 만나서 밥먹으면서 사정이야기 하고, 진짜 식은 가족 가까운 친지들만 모여서 조촐하게 하고. 대신 부모님이 조금 아쉬워 하셨다는 후문이... 여태 남 좋은 일만 시켰다고. ㅎㅎㅎ

    • 간소하게 식을 올리는 것도 좋긴 한데 양가 어른들이 좋아하실리 없겠죠ㅠ 그리고 조촐하게 한다고 해도 저는 드레스는 포기못할 것 같습니다. 드레스까지 빼는 건 여자들한테 너무 가혹할 것 같거든요. ㅎㅎ

  • 아톱 2014.03.11 02:43 # modify/delete reply

    왜 모두가 똑같이 해야 하는 걸까요.
    누가 정한 걸까요.
    왜 그래야 하는 걸까요.
    의문이에요.
    철없는 사내가 흔히 할 수 있는 생각들인지 모르겠습니다.
    이 모든 허례허식들이 조금은 허물어져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네요.

    • 저도 철없는 사내라서...ㅎㅎ
      그래도 요즘엔 착한 결혼식이라는 게 있긴 하더라고요.

  • 드레스 얘기를 저도 했는데 본인이 싫다네요. 참고로 동료가 여자입니다. ㅎㅎ
    그 사람들 심지어는 신혼여행도 안갔어요. 나중에 방학 때 배낭여행 간다고요.

    • 아, 제가 꿈꾸는 거네요. 배낭여행을 가는 거요. 전 열대 휴양지 같은 곳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요. 해변이나 물놀이에 별로 흥미도 없고, 더위를 많이 타기도 하고 해서요...ㅎㅎ

  • 그래서 저는 좀 의미 있게 결혼식을 했으면 하는데, 그게 또 저 혼자만의 결정으로 되는 게 아니라는 점이 가장 큰 문제인 듯. 제가 그렇게 하고 싶다고 해도, 짝 될 사람이 남들 하는 것처럼은 해야 된다고 하면 그걸 무시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어려워요, 어려워. -.-ㅋ

  • @@  2014.03.12 19:14 신고 # modify/delete reply

    "다 같이 만찬을 나눌 수 있는 인생에서 유일한 몇 시간. 그 결혼식이란 시간을 헛되이 쓰고 싶지 않다. 나와 아내, 사람들 모두 결혼식 '안'에서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싶다." 너무나 멋진 문장이자 많은 사람들이 꿈꾸고 있을 이상으로만 여기는 모습이네요 의식이 바뀌면 뻘짓같은 지금의 결혼식의 문화가 사라질수도 있을텐데 고집이 너무나 쎈 세상우리들은 쉽게 바꾸지를 못하고있어요 ㅎ 그리고 이미 낸 돈 받아야한다는 그 사고방식 ㅋㅋㅋ 결혼식이 곗돈 타는날처럼 여겨지는 것 같습니다

    • 지금까지 뿌린 돈 절대 무시 못하죠! 축의금 문화 자체를 나쁘게 보는 건 아닙니다만, 결혼식을 간소하게 만들지 못하는 가장 큰 주범이기도 하지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