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과 서양의 가장 큰 차이 중 하나는 주소 표기에서 나타난다. 서양에서는 '나'가 중심이다. 주소 체계가 건물, 도시, 주, 국가 순으로 이루어져 있다. 알다시피 동양은 그 반대다. 큰 덩어리로부터 시작해서 국가, 주, 시, 동, 건물 순으로 되어 있다. 이렇게 차이가 나는 건 의식의 흐름이 다르기 때문이다. 개별적인 사고방식을 지닌 서양에서는 개인을 기준으로 확산되는 방식을 선호한다면, 집단과 관계에 대한 의식이 강한 동양에서는 전체에서 개인으로 수렴되는 방식에 익숙해져 있다.

면 개념으로 주거지를 묶고 있는 기존의 주소 체계는 이런 동양의 사고방식에 잘 어울리는 편이었다. 한국뿐 아니라 일본이나 대만 같은 나라에서도 구역 중심의 주소체계를 갖고 있다는 건 결코 우연이 아니다. 혹자는 지번제도를 일제의 잔재라고 하지만 그건 말 그대로 '지번'에 국한된 이야기일 뿐, 구역 중심의 주소체계 자체를 그렇게 보는 것은 무리다. 바로 위 조선시대만 해도 부목군현, 그 아래에는 또 면리가 갖추어져 있을 정도로 면 개념의 행정구역은 역사적으로도 일반적인 형태였다.

문제는 새롭게 시행된 도로명 주소라는 게 이런 면 개념의 체계를 도로 중심의 선 개념으로 대체하려 한다는 것이다. 도로명 주소 도입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머릿속에는 도로명 주소와 기존의 주소를 선진적인 것과 후진적인 것으로 구분하는 도식이 그려져 있는 것 같다. 주소체계에도 발전 단계에 따라 보편적인 방향이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앞서 다뤘듯 동양인과 서양인이 서로 상반되는 사고방식을 갖고 있는 것에 대해 우열을 매기지 않는 것처럼, 기존의 주소체계와 도로명 주소체계도 단지 문화·인류·역사적인 다름에서 기인한 것은 아닐까.

바둑판형 도로 체계를 근대적 산물로만 여기는 것은 오산이다. 아주 오래 전부터 서구에서는 도시를 설계할 때 주요도로부터 건설했다. 서구의 공통조상격인 로마제국은 식민지에 많은 도시를 건설했는데 사실 이 콜로니들이 고스란히 유럽의 주요 도시가 되었다고 해도 무방하다, 중앙에 격자형 도로를 먼저 건설한 후 그에 맞게 건물을 축조하는 순이었다. 유럽의 어디를 가도 광장은 꼭 등장하는 것처럼 중심부에 광장이나 성당, 시장을 조성하고 그와 연결된 메인 스트릿을 중심으로 생선 가시처럼 뻗어나가는 길이 만들어져있다. 그리고 그 길을 마주하여 양쪽으로 반듯하게 건물이 들어서있다.

여기서 중요한 차이가 생기는데, 한국의 도시들의 서구 도시 미관을 못따라가는 근본적인 이유이기도 하다. 전통적으로 우리의 가옥은 길을 향하지 않는다. 햇볕이 잘 드는 남향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오로지 남쪽을 향해 집을 짓다보니 도로에서 건물의 옆면이나 뒷면이 자주 보이게 된다. 이로 인해 도로를 따라 건물의 앞면이 나란히 들어서있는 유럽의 거리는 잘 정돈된 느낌을 주는 반면, 건물과 도로가 미적인 통일감을 이루지 못하는 우리의 거리는 다소 산만해 보이기 마련이다. 이 텍스트를 어디서 읽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굉장히 공감가는 부분이 많은 분석이다. 어쨌든 도로와 상관 없는 집들의 배치는 그만큼 주거 양식이 도로와 큰 상관이 없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좀 더 관점을 넓혀서 본다면, 전통적인 도시 설계 순서도 서양의 그것과는 완전히 달랐다. 도시를 건설할 때 우선되었던 건 풍수지리 개념이었다. 계획도시였던 한양을 만들 때에도 먼저 풍수지리설에 따라 경복궁 같은 왕궁의 입지를 정했다. 그리고 그 후에 정해진 지점을 잇는 길을 냈다. 물론 종로 같은 중심 도로가 있었지만 서구처럼 그 도로가 도시 설계의 기준이 되었다고 보기는 힘들다. 서양에는 -rue, -street, -road와 같은 거리 중심의 동네 이름이 많은 반면 우리는 -골, -재처럼 자연 지형에서 따온 동네이름이 대부분인 것도 이 때문이다. 이와 같이 길이라는 건 장소와 장소를 잇는 매개였을 뿐, 그 이상의 것이 아니었다.

  • RGM-79 2014.03.12 09:55 신고 # modify/delete reply

    원래 바둑판형 도시 계획 자체가 동양 것인데요.
    물론 구역별 주소체계의 완성이기도 하지만...
    빨리가면 주례까지 올라가죠.

    • 바둑판형 계획을 서구의 근대적 문물 정도로 아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방향의 차이를 속도의 차이로 오해하는 거죠.

    • 고대 중국의 수도 도시설계 양식이죠.
      한국과 같은 산동네 양식에는 알맞지 않지요.
      고대 신라의 서라벌 양식이나 일본의 헤이안쿄의 양식이 중국의 바둑판 설계를 모방한 것인데,
      조선반도에는 그렇게 바둑판 양식으로 도시설게를 할 평지가 그렇게 많지가 않답니다.
      물론 오늘날 한국도 신시가지는 바둑판으로 설계를 하고 일본도 그렇게 하지만, 기존의 도시들은 거미줄마냥 엮겨 있지요.
      기존의 서양 도시 설계에는 많이 뒤떨어지고 있습니다.

    • 서울만 하더라도 좀만 가면 나오는 게 구릉이고 산이니까요.
      그리고 딱히 뒤떨어진다는 느낌도 강하지 않는 것이 유럽 도시들도 복잡하긴 매한가지라서요.
      오래된 도시들은 근대에 한차례 도시정비를 했어도 서울 못지 않게 길이 복잡합니다.
      바둑판형 설계가 제대로 구현된 건 신도시나 미국, 캐나다, 호주 같은 나라죠.

    • RGM-79 2014.03.20 09:03 신고 # modify/delete

      약간 첨언하자면 중국은 완전 평지에 4각형으로 구획 정하고
      도로망 깔았기 때문에 바둑판이 가능했지만
      바둑판 도로를 만들 정도의 평지가 적어서가 아니라
      (한반도는 고기형이라 사실 북부나 공해안 산간을 제외하곤 지형이 완만합니다)
      4각형 구획을 충분히 짤만한 평지면적이 나오지 않아
      전체 모양은 4각형이 아니지만 그 내부는 바둑판 모양의 도시를 짭니다.
      (요건 좀 미묘하게 다른 이야기라서요)
      평양이나, 경주, 부여-요건 약간 변형-, 개성이나
      서울에서도 기본적인 도시구획은 격자형, 바둑판형 도로망은 일단 갖춥니다.
      도시 전체, 성곽의 모양이 정방형이 아니어서 그렇지요.
      (적어도 나라의 평성경도 산지가 둘러싸지만 내부는 바둑판형입니다)

  • @@  2014.03.12 19:10 신고 # modify/delete reply

    "서양에서는 '나'가 중심이다" 정말 그런것 같아요 말에서부터 서양은 자신의 시점에서 모든 문장이 흘러가죠
    얼마전 섬노예사건에서 베스트댓글에 '도로명주소로 적었으면 못찾았을꺼다'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좋은글 잘보고가요 ^^

    • 맞아요, 언어에서 나타나는 차이도 재밌죠.
      부정의문문으로 묻는 말에 답하는 방식이 서로 다른 것처럼 말이죠.

  • 우리나라식 도로에 시멘트로 지어진 칙칙한 건물들(이라 지어놓고 모더니즘이라 읽는다)은 별로 안 어울리는 듯 합니다.
    한옥! 한옥이 그런 데에 어울리죠. 흠.. 이미 우리는 미국의 식민지인데요 뭐.

    • 북촌 같이 나뭇가지형으로 길이난 곳을 가보면 재밌죠.
      한옥과 어우러져 멋드러져보이기도 하고요.

  • 면 개념과 선 개념의 접근. 신선합니다.

    우리의 전통적인 것에는 지혜가 닮긴 것들이 적지 않은데
    쥐와 닭의 시대에는
    우리의 것들은 일단 부정하고 달려드는 것 같아 씁쓸합니다.
    주소 체계가 길 위주로 바뀐 것 너무 마음에 안 듭니다.
    우리에게 내가 사는 곳은 '동네'의 개념 위에 있지 '길'의 개념 위에 있진 않거든요.

    쥐와 닭의 시대에 권력은 '미일' 사대주의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걔네들이 하는 건 다 옳고 다 맞고 다 따라가야하고 ...
    참 말도 안 되는 생각이죠.
    뜬금없는 주소체계 변경은 '미' 사대주의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 사실 이 주소시스템을 도입한 사람은 YS더라고요. 문민정부 때 처음 채택되어서 지금까지 준비 기간을 갖고 이제 시행되기 시작한 거라고 하던데, 여튼 그 90년대에만 하더라도 뭐랄까요 서양병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증세가 극성을 부릴 때가 있었죠. 국제화란 말이 처음 등장한 것도, 기업의 상호명이 알파벳화되기 시작한 것도 그 시기이고요. 이 시스템도 그런 흐름에서 비롯된 게 아닌가 생각이 되네요. 문제는 그런 유행이 사그러들고 나니 멋있어 보이던 주소명도 이제는 그저 번거롭고 불편할 뿐이라는 것이겠죠.

  • 잘 보고 갑니다. 도로명 주소가 시행되었지만 전 아직 익숙치가 않네요...

  • 나름대로 도로가 잘 짜여져 있는 도심지에서도 한국의 도로명주소 제도가 정말 이상하게 되어 있는 것은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외국의 도로명 주소는 스트릿과 애비뉴, 가로 세로 길의 이름을 모두 표기해서 지도상의 위치를 추측할 수 있게 하는 것 같은데, 한국은 그냥 도로 하나에 순서대로 번호 찍어 놓은 것으로 '동'의 개념을 완전히 대체해 버렸으니까요. 예를 들어 부산시내 전체를 남북으로 꿰뚫는 '중앙대로' 위에 있는 건물들을 남쪽 끝 1번부터 북쪽 끝 2435번까지 그냥 순서대로 번호를 찍어 놓으니 해당 건물들은 숫자로 전혀 위치를 추측할 수 없습니다. 기존 '동' 행정구역을 넘어서 너무 길게 뻗어있는 큰 길의 이름이 그 길이 뻗어있는 기존 '동'행정구역의 이름과 전혀 무관하다는 점도 문제가 많고요. 무엇보다도 실제 어이없는 경험이 있었습니다. 이미 도로명주소를 시범 시행한지 오래 된 어느 시점에 신촌 시내에서 밥먹다가 눈앞에서 벌어지던 난투극을 경찰에 신고했었는데요, 스마트폰도 없고 하니 가게들의 '번지' 주소를 알 길이 없어서 문패처럼 붙어 있는 도로명 주소로 신고했지만 아무도 알아듣지 못해서 신고가 접수되지 못했었습니다. -_-; 그 오랜 시범시행 기간동안 바뀐 제도라도 제대로 시행하기 위해 당국이 노력한 게 전혀 없는 것 같아서 화가 나는 현실이네요.

  • 숫자가 그냥 서수는 아니더라고요. 숫자당 10미터 간격을 주어서 기점으로부터 대략적인 거리가 나온답니다. 나름 연구를 한 걸로는 보이지만 바둑판형으로 잘닦인 신도시 같은 도로가 아니고는 사실 1차원적인 정보로 위치를 찾아내기가 쉽지 않죠. -대로나 -로는 그나마 큰 길이라 찾기가 수월하겠지만 -길은 정말 골목길에 불과한데 차라리 주소명을 '-대로 -로 -길 00' 같이 큰 범위부터 써주는 게 우리에게 더 익숙하지 않나 싶기도 하네요. 신촌처럼 골목이 복잡한데 아무런 정보없이 '-길'만 주어지면 그 동네 사람 아니고는 그 길이 어딨는지도 잘 모르니까요. 시행 초기라지만 경찰도 그 길이 어딘지 모를 정도니... 뭐 새 주소체계가 자리잡히려면 거의 한 세대는 지나야 한다고 하니 아직은 멀었습니다만, 익숙함의 문제를 떠나서 우리의 의식흐름하고는 잘 맞지 않는 주소체계 같아 좀 불만이네요.

  • 여인 2014.11.30 16:11 # modify/delete reply

    공감입니다.
    우리의 길의 개념인 골목도 골(마을)의 목으로 사람이 다니는 길이 아니라 마을 사람들이 몰려나오는 장소의 개념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 맞아요, 목이라는 개념도 선보다는 점이나 영역에 가까운 개념이었으니까요. 길보다는 어귀 정도로 봐야하는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