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는 여운이 있다. 괜찮은 영화일수록 진한 잔향이 남는다. 속으로 되뇌어도 보고, 어떤 부분을 궁금해 하기도 하고, 그저 멍하니 젖어있기도 하고. 하지만 누군가 지적했듯이, 극장과 쇼핑몰, 식당, 마트가 한곳에 어우러져 있는 복합문화공간(멀티플렉스 하나 끼어있다는 게 문화공간이라 불릴만 한지는 모르겠지만)이란 데에선 그것을 느끼기 힘들다. 영화가 끝난 뒤 출구를 나서면 곧바로 화려하고 북적거리는 소비공간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 영화가 끝나자 마자 급하게 자리에서 일어나는 사람들,
    그리고 펼쳐지는 화려하고 북적거리는 소비공간.
    빵세_님 말씀처럼 그 곳에서 영화에 대해 깊이 되집어 보기란 쉽지 않은 것 같아요.ㅜ

  • 저 자신을 현실에 뒤늦게 되돌려 놓을 수록 좋은 영화 같더군요.
    여화라는 바닷속에서 한참을 헤엄치게 만드는 것이 참 매력있는 영화였어요.
    그런 영화는 두 번도 보고 그렇게 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