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을 보면 백종원이 식당 메뉴를 줄이라고 조언하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장사가 안 되는 식당일수록 불필요한 메뉴가 많기 때문이다. 선택과 집중을 못했던 것이다. 손님을 한 명이라도 더 잡고 싶은 마음에 메뉴를 하나둘 추가하다보니 나중에는 재료 관리도 안 되고 전문성도 떨어지는 악순환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반대로 장사가 잘 되는 식당일수록 간소한 메뉴를 갖고 있고, 특화된 음식 몇 가지만으로 많은 손님을 끄는 경우가 많다. 모든 것을 잘할 필요는 없다. 중요한 건 선택과 집중이다.

그런 점에서 ‘엑시트’는 본연의 색깔을 확실하게 한 영화다. 재난영화라는 기존의 장르를 코미디로 리듬감 있게 재해석했다. 그리고 그 외의 요소들, 그러니까 영웅담, 멜로, 신파적 내용들은 과감히 배제했다. 선택과 집중을 했고 나름의 결과물을 얻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두고 개연성이 부족하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을 보면, 마치 영화 속 장면처럼 뷔페까지 와서 굳이 김밥을 찾는 사람들이 떠오른다. 취향이야 각자 다르겠지만, 보통 뷔페에 가는 건 육회처럼 평소 먹을 일이 없는 잔치음식을 맛보러 가는 게 아니었던가. 마찬가지로 우리가 ‘엑시트’ 같은 영화를 보러 극장에 가는 건, 개연성으로 잘 짜여진 서사 따위를 감상하러 가는 것이 아니다. 그저 생각 없이 웃고 짜릿한 스릴을 느끼기 위해서 가는 것뿐이다. 그걸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영화 속 대사를 빌어 말해주고 싶다. “너 여기 왜 왔냐? 김밥천국이나 가지.”

1 2 3 4 5